서울시 문화시설 관람료, 할인율이 같아졌어요!

- 6월부터 시 문화시설 9개소 자체공연 관람시 연령등급별 할인율 같아져

- 청소년 30%, 어린이 50%, 영․유아 100% 최소할인율 적용

- 청소년 연령기준을 만 24세까지로 높여 청소년들의 문화향유기회 확대

- 연령별 최소할인율 통일로 시민들 관람기회 늘고 관람비용 절감 기대

- 市, 시민혼선 혹은 일상의 불편 개선하는 ‘서울스탠더드’ 시정전반으로 확산



서울시는 오는 6월 1일(금)부터 시 문화시설의 자체공연에 대해 연령등급별로 관람료의 최소할인율을 정해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료관람시 청소년 30%, 어린이 50%, 영유아 100% 의 최소할인율을 적용하게 되는데, 대상 문화시설은 세종문화회관, 시립미술관, 역사박물관, 남산국악당, 남산예술센터, 서울애니시네마, 운현궁, DDP, 북서울꿈의숲아트센터 등 9개소입니다.


그간에는 문화시설별로 할인율이 다르고, 연령기준도 어린이와 청소년 등급이 혼용됨으로 인해 시민들에게 혼란이 있어서 기준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새로 적용되는 시립문화시설 할인율 개선안은 연령별 관람등급을 통일하여 가족단위 관람객의 관람비용절감은 물론, 청소년 연령기준을 24세까지 높여 대학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들의 문화향유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령기준 관람등급을 일반, 청소년, 어린이,
영․유아로 통일하고 최소할인율은 청소년 30%, 어린이 50%, 영․유아는 100%를 적용하여 어린이, 청소년을 포함한 가족단위 관람객의 공연․전시 관람비용이 감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일반(만25~64세), 청소년(만13~24세), 어린이(만7세~12세), 영․유아(만7세 미만)


특히,
대학에 다니지 않은 19세 이상 청소년들의 문화향유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청소년 기준연령을 청소년기본법에 근거하여 24세까지로 확대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보도자료를 참고하여 주십시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서울컬처노미안

최근에 달린 댓글

Yesterday291
Today148
Total2,423,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