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 문화재단 대표자 모여 지역문화정책 논의
 
- 18일 14시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시․도 문화재단 대표자회의’ 문화정책 세미나
- 12개 시․도 문화재단과 국회, 정부, 민간전문가 등이 ‘지역문화진흥을 위한 안정적 기반확보 방안’
    주제로 실질적인 논의
- 논의 결과 바탕으로 1월중 새 정부와 국회에 문화공약 실질적인 이행 촉구하는 정책제안서 전달 예정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을 비롯한 전국 12개 시․도 문화재단은 18일(금) 오후 2시 서울시청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지역문화발전을 위한 문화정책 세미나를 개최한다.

□ 이날 세미나는 "지역문화진흥을 위한 안정적 기반확보 방안"을 주제로 시․도문화재단과 국회, 정부, 지자체 담당자, 민간전문가가 모여 새 정부에서 마련해야 할 지역문화정책의 법‧제도적 과제와 지역의 자구 방안을 논의하고 제안한다.

  ○ "생활문화 증진", "지역특화 문화예술도시", "지역문화예술지원 확대" 등 지역문화진흥은 21세기 문화정책의 핵심 패러다임이다. 하지만 갈수록 커져가는 지역문화의 중요성과 달리 이를 추진할 지역의 문화재단들은 오히려 지방재정의 위기로 인해 안정성과 독립성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현실이다.

  ○ 이러한 문제를 타개할 방법으로 이번 세미나에서는 1부 "안정적인 지역문화진흥 재원 확보를 위한 법적기반 마련"과 2부 "제휴‧협력을 통한 자원과 재원의 다변화‧확충 방안"을 제안(발제)하고 이에 대한 토론을 진행한다.

  ○ 본 세미나에는 국회, 문화체육관광부, 부산시의회, 서울교육청, 한국메세나협의회 관계자, 민간회계법인 대표 등이 지정 토론자로 참여하여, 현실적인 정책 실현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또한 시도문화재단 대표자와 담당자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여하여 법․제도 등 외부 현황과 자체적인 노력에 대해 플로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도 예산 2% 이상을 매년 문화 분야에 편성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 중인 경기도와 같은 사례가 공유될 것으로 기대된다.

□ '시‧도 문화재단 대표자 회의'에서는 본 세미나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1월 중 새 정부와 국회에 문화 공약의 실질적인 이행을 촉구하는 정책제안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 조선희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정책세미나는 새 정부 문화정책 수립에 지역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도 문화재단 대표자회의'가 실효성 있는 지역문화정책을 개발하고 제안하는 채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향후 '시‧도 문화재단 대표자 회의'는 지역문화진흥 세부과제 연구 등 지역과 국가의 문화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번 문화정책세미나는 일반 시민들도 사전 등록 없이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문의 : 서울문화재단 정책연구팀 3290-7197, 719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서울컬처노미안

최근에 달린 댓글

Yesterday364
Today1
Total2,415,012